컨텐츠 바로가기



    바른자세란

    바른자세에 대한 정보게시판 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10대의 허리가 휜다! 척추측만증 주의해야 ...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작성일 2011-10-31 14:43:0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78
    • 평점 0점

    10대의 허리가 휜다…척추측만증 주의해야

    [시사서울=심미주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간(2006~2010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척추측만증(M41)’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6년 10만3천명에서 2010년 11만6천명으로 5년간 약 1만3천명이 증가(12.2%)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3.0%로 나타났다. 총진료비는 2006년 109억원에서 2010년 154억원으로 5년간 약 45억원이 증가(40.3%)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8.9%로 나타났다.

    척추측만증 진료인원을 성별로 분석한 결과 2010년을 기준으로 남성이 41,551명, 여성이 75,074명으로 여성이 약 2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척추측만증을 연령별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2010년을 기준으로 10대의 점유율이 46.5%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06년 대비 2010년의 연령별 증가율에서도 10대의 증가율이 5년간 21.1%로 전 연령 중에서 가장 많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사평가원 전창훈 심사위원은, 척추측만증이란 척추가 정상적인 형태를 띄지 않고 굽거나 휘는 기형상태인 것을 말한다. 정상적인 척추는 정면에서 보았을 때 일직선이며, 측면에서 보았을 때는 흉추가 뒤로 나오고, 경추와 요추가 앞으로 들어가는 이중 S자 모양으로 되어 있다. 척추측만증은 단순히 척추가 정면에서 바라보았을 때 옆으로 휜 것 뿐만 아니라 추체 자체의 회전 변형과 동반되어 옆에서 보았을 때에도 정상적인 만곡 상태가 아닌 3차원적인 기형 상태이다. 또한, 골성장이 완료될 때까지 진행하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시작될수록 성장하는 기간이 많이 남아서 만곡도 더 많이 진행한다.

    무거운 가방이나 몸에 맞지 않는 책상과 의자 등이 척추측만증을 유발 한다는 말이 있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척추측만증은 특발성 척추측만증(85%)으로 그 원인을 알 수 없다.

    남녀의 비는 만곡이 작을 경우는 남녀 비가 큰 차이가 없으나 만곡이 클수록 여자의 비가 높아지고 진행하는 만곡과 치료를 요하는 만곡일수록 여자의 비가 훨씬 큰 것으로 일반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여러 연구들에 따르면 측만증 환자를 치료하지 않을 경우에 정상인에 비하여 약 2배 이상의 사망률과 요통의 빈도가 높으며, 노동 능력, 일상생활에서의 적응도 등에서 심각한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척추측만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진 것은 아직까지 없으며,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측만증으로 진단받으면 주기적인 관찰이 중요하며 척추교정, 물리치료, 침술치료 등은 효과가 없으므로 불필요한 치료에 비용을 지불하지 않도록 홍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척추측만증이 있다고 해서 운동을 제한하거나 생활 습관을 바꿀 필요는 없으며 측만의 정도가 작은 경우는 정상인과 같다고 여기고 생활하면 된다. 다만 성장이 끝날 때까지 몇 개월에 한번씩 방사선 촬영을 하고 관찰을 할 필요는 있다. 많은 청소년들이 요통을 경험하고 있는데, 척추측만증 환자의 경우 허리가 흰 것 때문에 그런 것 아닌가 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요통과 척추측만증이 꼭 관련 있다고 보기는 어려우며 오히려 잘못된 자세, 허리에 무리를 주는 운동이나 장시간 오래 앉아 있어서 요통이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른 자세와 적절한 운동은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이상을 느꼈을 때는 당황하거나 비과학적 치료에 의존하지 말고 척추 전문의를 찾아 올바른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시사서울발췌-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